고객센터

여유있게 방을 나선 나는 감주가 묵고 있는 방 앞에서 심호흡을 하고
평온한 얼굴에 변화를 주었다. 마치 며칠 배를 급해진 눈에 뵈는 게 없는
사나운 동물처럼 포악한 눈빛과 그 눈 아래에 경련이 이는 듯한 모습으로
감주의 방을 크게 열었다.
  콰당-- 
 큰 소리와 함께 방문이 부서지듯 요란한 소리를 내며 열리자 그 안에
즐겁게 담소를 나누던 감주, 호야, 그리고 표는 놀란 눈으로 나를
바라보았다. 그리고 감주가 내 검을 가져간 사실을 모르는 표는 특히 더
심각한 눈으로 나를 바라보았다. 

슈퍼카지노 더킹카지노 우리카지노 33카지노 개츠비카지노 바카라사이트 카지노사이트 트럼프카지노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(주)한국이디에스